맥스무비

<아이 캔 스피크> 이제훈 “내 할머니였어도, 우리는 가만히 있었을까?”

이제훈은 작품으로 마음을 입증하는 배우다. 시나리오를 읽는 첫 단계에서부터 스크린을 통해 관객과 만나기까지, 그가 배우로서 보여주는 진심은 선하고 또 강하다.

이준익 감독의 <박열>로 조선 독립을 외치던 이제훈이 이번엔 김현석 감독의 <아이 캔 스피크>로 위안부 문제에 목소리를 높인다. 사진 리틀빅픽쳐스

<아이 캔 스피크> 시나리오의 첫 장을 넘길 때만 해도 이제훈은 이 영화의 무게를 꿈에도 몰랐다. 그저 평범한 할머니 옥분(나문희)과 원칙주의 공무원 민재(이제훈)의 소소한 이야기로 알고 읽어내려다가다, 옥분의 진짜 사연이 드러나는 순간 그의 머리에 전류가 흘렀다. 아직도 해결하지 못한 위안부 피해의 아픈 그림자 앞에서, 바로 지난 6월 <박열>로 일본을 향해 고함쳤던 조선 최고의 불령선인은 또 한 번 목청을 가다듬었다.

분명 가슴에는 뜨거운 것이 치미는데, 머리로는 걱정이 앞섰다. 혹여나 역사의 생생한 증인들에게 상처가 되는 건 아닐까, 진실이 왜곡되지는 않을까 염려한 탓이다. 그간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들이 고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직접적 묘사로 비판을 받은 영향도 있었다. 하지만 섬세하고 따뜻한 감성의 김현석 감독 그리고 <건축학개론>을 함께 했던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가 이제훈의 우려를 씻어냈다. “영화를 향한 제작자의 자세 그리고 나문희 선생님의 존재 자체가 이 작품을 선택할 용기를 내게 만든 결정적 이유였다”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아내려는 시도는 참 지난하게 이어지고 있지만,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얼마나 관심을 기울여왔는지 다시 생각해 볼 일이다. 이제훈 역시 <아이 캔 스피크> 앞에서 자신부터 돌아봤다. “내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막연한 바람만 있었을 뿐이다. <아이 캔 스피크>에 출연하면서 만약 피해자가 가까운 사람 혹은 내 할머니였다면 과연 지금처럼 가만히 있었을까 반성 많이 했다. 같은 국민으로서 남의 일이라 생각 말고 진심으로 목소리를 내야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이제훈은 <아이 캔 스피크>에서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민재를 연기한다. 매일 수십 건의 민원으로 구청 직원 모두가 기피하는 ‘블랙리스트 1호’ 옥분이 당당히 “아이 캔 스피크”를 외치기까지 민재의 도움이 큰 역할을 한다. 사진 리틀빅픽쳐스

“<아이 캔 스피크>에 출연하면서 만약 피해자가 가까운 사람 혹은 내 할머니였다면 과연 지금처럼 가만히 있었을까 반성 많이 했다. 진심으로 목소리를 내야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이제훈

고맙고 예쁜 그 마음에서 연기하는 이제훈의 진심을 발견한다.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할 수 있는 원톱 주인공도 아니고, 흥행 보장 소재는 더더욱 아니다. 그럼에도 그가 저예산 영화 <박열>에 이어 <아이 캔 스피크>를 선택한 건 작품의 규모보다 이야기의 메시지에 무게를 두기 때문이다. “배우로서 캐릭터에 대한 욕심은 분명 있지만, 그보단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가 우선”이라는 설명이다. “배우로서 연기를 통해 관객에게 희로애락을 전하고, 그게 사회적 영향력을 발휘해 다수와 소통할 수 있다면 충분히 의의가 있고 감개무량할 것 같다”

관객과 함께 하고 싶다는 긍정적 욕심이 발동한 덕택일 것이다. 이제훈은 지난해 9월 드라마 <매일 그대와>(tvn)에 이어 <박열> 그리고 <아이 캔 스피크>까지 최근 1년 간 쉼 없이 일했다. 개인적인 시간보다 촬영장에 있는 시간이 훨씬 많았으니 몸이 지치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작품이 선사하는 충만한 행복은 그가 이토록 부지런히 카메라 앞에 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내가 작품을 하면서 소진된다는 마음보다는, 작품을 통해 얻은 사랑이 훨씬 크다. 그래서 또 연기하고 싶어진다. 내 안에서 끄집어내고 싶은 모습이 여전히 많지만 뭔가를 보여주겠다는 욕망으로 급하게 달려가진 않겠다. 발걸음이 느리더라도, 작품의 의의를 생각하고 싶다. 신중히 걸어가겠다.”

부지런히 연기하겠지만,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계획이다. 이제훈은 연기를 통해 자신이 무엇을 전달할 수 있는지 신중히 생각하고 걸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 리틀빅픽쳐스

글 차지수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