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무비

<살인자의 기억법> 보자마자 리뷰 | 설경구의 연기를 기억하라

김영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려 17년 동안 살인을 멈춰왔던 연쇄살인범 김병수(설경구)의 이야기다. 어느 날 그 앞에 또 다른 연쇄살인범 태주(김남길)가 나타나자, 딸 은희(김설현)를 지키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결심한다.

기억의 미로에서 발견하는 오싹한 진실

설경구의 제2의 전성기, 지금부터 시작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