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무비

18회 전주국제영화제 | <아수라> ‘아수리언’의 뜨거운 환호로 달아오른 전주 돔

18회 전주국제영화제 셋째날인 29일(토)  <아수라>(2016)의 김성수 감독과 주연 배우 정우성, 주지훈, 정만식이 전주 돔 상영관을 찾았다. ‘전주 돔 상영’ 섹션에 초청된 <아수라>의 상영에 앞서 토크스테이지에 오른 감독과 배우들 덕에 최대 3,000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전주 돔 상영관이 빼곡히 들어찼다.

토크스테이지에 참석한 김성수 감독과 배우 정우성, 주지훈, 정만식은 세심하게 관객 반응에 응했다. 감독과 배우들은 상영관 무대까지 오르는 길목에서 끊임없이 관객에 손을 흔들거나 관객과 함께 셀프 카메라로 사진을 찍기도 하면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상용 프로그래머의 진행으로 이어진 토크스테이지는 <아수라>를 열광적으로 지지하는 관객들을 지칭하는 ‘아수리언’과 <아수라> 출연진의 만남의 자리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 뜨거움 그 자체였다.  <아수라>에 등장하는 인물 분석과 감독의 연기 연출 등 <아수라>에 대한 이야기부터 배우에게 <아수라>의 의미를 묻는 시간을 가지며, 모두가 <아수라>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뭉친 뜻깊은 시간이었다.  열띤 분위기였던 <아수라> 토크 스테이지 현장을 사진에 고스란히 담았다.

(왼쪽부터) 정우성, 정만식, 주지훈, 김성수 감독이 <아수라> 상영을 앞둔 전주 돔 상영관에 방문해 토크스테이지에 참석했다. 정우성은 투표 독려의 의미를 담은 투표 도장 무늬가 프린트 된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관객의 열띤 환호를 받으며 무대로 걸어나가는 <아수라> 배우들이 관객들과 눈 맞추고 악수를 하며 무대까지 걸어나갔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무대에 선 정우성은 ‘아수리언’과 전주 시민을 오랜만에 만나서 반갑고 기쁘다”며 인사했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무대에 선 김성수 감독과 배우들은 뜨거운 환영에 감사를 전했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아수라>를 여러 번 봤다는 한 관객은 문선모(주지훈) 캐릭터의 욕망은 무엇이었는지 질문했다. 이에 주지훈과 정우성이 답했다. 주지훈은 “문선모가 한도경(정우성)의 마음을 그리는 일종의 장치 같다”고 답했고, 이어 정우성이 “(영화에) 한도경이라는 인물을 비춰보는 여러 거울이 나온 것 같은데 그 중에서도 문선모라는 거울이 가장 연약하고 인간적이고 가장 보호해주고 싶은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김성수 감독은 “<아수라>는 대중적인 공감은 얻지 못 했지만 내 만족도는 제일 높은 영화였다”고 전했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각 배우들에게 <아수라>란 어떤 의미의 영화인지 묻는 질문에 배우 주지훈은 “개인적으로 좋은 형들과 김성수 감독님을 만났다. 배우라는 좋은 의미로 아주 긴 싸움에서 천군만마를 얻었다. 인생 방향에 굉장히 큰 전환점이라고 생각하며 그저 감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정우성은 본인에게 <아수라>가 “영화배우로서의 자세와 시간을 되돌려준 작품이다. 김성수 감독과의 재회를 그리워했다는 걸 알았다. 배우로서 열정을 다시 한 번 되돌려준 작품”이라고 밝혔다. ⓒ 맥스무비 김현지(에이전시 테오)

글 채소라 | 사진 김현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아수라>를 보고 싶다면

5월 1일(월) 10:30 | 메가박스 전주(객사) 6관 | GV

5월 3일(수) 11:00 | CGV전주고사 6관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